> 정치 > 선택! 21대 총선
청주 서원 '4파전' 되나오제세 무소속 行 의견 분분 … 대진표 안갯속
오늘 출마 선언 회견 … 다른 黨 당선 시 '최악'
충청일보  |  webmaster@ccdailynews.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18  20:06:49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특별취재팀] 오제세 국회의원이 출마 의지를 꺾지 않으면서 청주 서원 선거구가 원내정당 3명과 무소속 1명의 4파전 구도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하지만 지역 정치권에선 오 의원의 본선 출마 가능성에 대한 의견이 아직도 분분한 상태여서 본 후보 등록 전까지는 명확한 대진표가 확정되기 힘들 전망이다.

18일 오 의원은 19일 오전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무소속 출마 기자회견을 한다고 밝혔다.

오 의원은 "고민 끝에 결단했다. 당을 떠나 스스로 경쟁력을 입증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공천 배제'(컷오프)에 대한 불만을 지속적으로 제기해 왔다. 컷오프 발표 당시부터 '무소속 출마도 불사하겠다'는 의지를 고수해 왔다.

오 의원의 무소속 출마 강행을 두고 지역 정치권에선 의견이 갈리고 있다.

'승산이 있다고 판단해 출마하는 것'이란 의견과 '당에 어필하는 불만 표출'이란 분석이다.

'승산이 있어 출마한다'는 의견은 오 의원이 장고를 하면서도 결국 생각을 바꾸지 않은 게 여러 가지 조사·분석 끝에 가능성이 있다고 나왔기 때문이란 추측을 기반으로 한다.

당선되지 못하면 불명예 퇴진, 최악의 경우 민주당을 배신하고 타 당을 도왔다는 맹비난을 받을 수 있는 큰 위험에도 강행 의지를 밝혔기 때문이다.

반대로 '불만 표출' 의견은 최악의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는 데 정치 인생 마무리 시기에 굳이 위험을 감수하지 않을 것 아니냐는 풀이다.

오 의원의 파급력이 예상보다 크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 많다는 점도 이 풀이에 힘을 싣는다.

오 의원을 향한 지지세가 아니라 민주당에 대한 지지율이라고 보는 것이 정확하다는 것이다.

중앙당에서도 같은 판단을 했기에 컷오프를 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다.

일각에선 중앙당이 한 기관의 장 자리를 제안했다는 소문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지금처럼 시끄러워진 상황에서 가능성은 더욱 희박해질 뿐이다.

민주당과 오 의원 입장에서 최악의 시나리오는 오 의원 등판에 따른 표 갈림으로 인해 타 당 후보가 당선될 경우다.

4선 의원이 중앙당의 결정에 반발해 무소속으로 출마해 놓고 당선은커녕 표를 나눠가짐으로써 타 당의 승리를 도왔다는 비난의 화살이 쏠릴 것은 자명하다.

본인의 정치 인생에도 큰 오점을 남긴 채 불명예 퇴진을 해야 한다.

당선되더라도 문제다.

이해찬 대표가 공천 탈락자들이 무소속 출마할 경우 '영구 제명'하겠다며 엄포를 놓았기 때문이다.

결국 오 의원이 본선 출마를 정말 할 것인지는 아직 더 지켜봐야 할 전망이다.

오 의원이 무소속 출마로 가닥을 잡으면서 이번 총선 청주 서원구는 오 의원과 민주당 이장섭, 통합당 최현호, 민생당 이창록 예비후보가 본선에서 만나게 됐다.

국가혁명배당금당에서는 9명이 예비후보로 등록한 상태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4선 의원으로서 벼랑 끝 선택을 한 것인지, 당에 불만을 표출하기 위한 시위 행위인지는 더 지켜봐야 한다"며 "오 의원 입장에선 타 당 당선이 최악이고 본인 당선이 가장 좋은 경우의 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충청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