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고유정, 의붓아들 살해 혐의 첫 재판고씨 측, 공소기각 판결 요구
진재석 기자  |  divinechoice@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02  19:04:02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청일보 진재석 기자] 전 남편에 이어 의붓아들까지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고유정(36)의 재판이 2일 진행됐다.

제주지법 형사2부(정봉기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2시 201호 법정에서 고유정에 대한 여덟 번째 공판을 진행했다.

이번 공판은 현재 진행중인 전 남편 살해 사건 재판과 병합한 이후 처음으로 열리는 것으로,  고유정의 의붓아들 살해 사건에 대한 첫 재판인 셈이다.

이날 고씨 측은 공소장 일본주의(一本主義) 위배를 지적하며 의붓아들 살해 사건에 대해 공소기각 판결을 요구했다.

변호인은 모두진술을 통해 "검찰의 공소장을 보면 피해자의 범행동기 외에 사건과 관계없는 너무 장황하고 과장된 내용을 넣어 (재판부로 하여금) 사건을 예단하도록 하고 있다"며 "검찰이 법률에 허용되지 않게 공소제기를 하는 등 절차가 위법한 만큼 공소기각 판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검찰은 공소장에서 고유정이 사건 전날인 지난 3월 1일 저녁 미리 처방받은 수면제를 A씨가 마시는 차에 넣어 마시게 한 뒤 범행을 저질렀으며, 의붓아들의 사망 책임을 A씨의 고약한 잠버릇 때문인 것처럼 보이기 위해 치밀하게 계획을 세워 실천에 옮겼다고 주장하고 있다.

고씨는 지난 3월 2일 오전 4∼6시쯤 의붓아들 A군이 잠을 자는 사이 몸을 눌러 숨지게 한 혐의(살인)와 전 남편 B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하고 버린 혐의(살인·사체손괴·은닉)를 받고 있다. 

[관련기사]

경찰, 전 남편 살해 피의자 고유정 얼굴·이름 공개
고유정 의붓아들 의문사 수사 '속도'
고유정 의붓아들 의문사 경찰 초동수사 미흡 '도마 위'
충북경찰청장들 임기 말마다 '잡음'
'고유정 사건' 전 남편 추정 유해 이번엔 김포서 발견
충북경찰, 고유정 '의붓아들 의문사' 조사 일정 늦춰
'고유정 의붓아들 의문사' 수사 급물살
'고유정 의붓아들 의문사' 수사 중
충북경찰, 내일 다시 제주도 간다
전 남편 살해 혐의 고유정
의붓아들 의문사에 "억울"
'의붓아들 의문사' 고유정 4차 대면조사
막바지 향하는 고유정 '의붓아들 의문사' 사건
19일 '의붓아들 의문사' 관련 제주서 고유정과 현 남편 만나
'의붓아들 의문사'고유정·현 남편 진술 상반돼
"왜요?" … 고유정 체포 현장 영상 공개
고유정 현 남편 "억울하고 원통해" 국민청원
진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비주얼뉴스